지역복지 2017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시설 평가결과 ALL A, 시설 환경 / 재정 및 조직운영 / 인적자원관리 / 프로그램 / 이용자 권리 / 지역사회 관계
모든 영역에서 최우수를 받았습니다 봉사 과천시장애인복지관 카카오톡 옐로아이디 오픈
  • Donation 나눔참여 | 후원하기
  • Voluteer 나눔참여 | 자원봉사
  • Facebook 과천시장애인복지관
  • 좋은부모아카데미 '내 자신을 알아보는 힐링 글쓰기'

    좋은부모아카데미 '내 자신을 알아보는 힐링 글쓰기' 사진
    여러분은 마지막으로 글을 써보신 적이 언제이신가요? 글이라는 것은 머릿속이 복잡할 때 정리해주는 수단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누군가 쓴 그 짧은 한문장이 나에게 큰 힘이 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번달 좋은부모아카데미는 글을 통해 자기자신을 되돌아보고, 나에 대해 알아가며 마음을 다독여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 직업훈련반 훈련생과 함께한 11월 식구데이, 그리고 과천시립예술단의 작은 음악회

    직업훈련반 훈련생과 함께한 11월 식구데이, 그리고 과천시립예술단의 작은 음악회 사진
    아침 저녁으로 초겨울 바람이 불어오는 요즘, 우리 식구들에게 따끈한 생강차를 준비하여 직업훈련반 훈련생들과 함께 나누어드렸습니다. 더불어 과천시립교향악단 현악 5중주의 아름다운 연주까지 더해져 몸도 마음도 따뜻해지는 하루를 보내냈습니다.
  • 가을의 끝자락, 남산으로 떠난 주말나들이

    가을의 끝자락, 남산으로 떠난 주말나들이 사진
    울긋불긋 물들었던 나뭇잎이 하나 둘 떨어져가는 가을의 끝자락이자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11월, 우리는 낙엽 밝으며 걷기 좋은 남산으로 주말나들이를 떠났습니다. 서로 다른 한복을 입고 남산의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잊지못할 추억의 가을여행을 다녀왔습니다.
  • 과천시새마을회에서 보내주신 정성 가득한 김장김치

    과천시새마을회에서 보내주신 정성 가득한 김장김치 사진
    김치를 직접 담가 며칠을 고생하시며 준비하신 그 손길, 정성 가득한 김치를 통해 따뜻한 이웃 나눔을 실천해주신 '과천시새마을부녀회' 그 따뜻한 마음을 고이담아 김장이 어려운 우리 식구들에게 전하였습니다. 이웃이 이웃에게 전하는 따뜻한 선물, 참 고맙습니다 :)
  • 서로가 서로의 파트너가 되어준 'T.A.P'동아리활동 성과보고회

    서로가 서로의 파트너가 되어준 'T.A.P'동아리활동 성과보고회 사진
    지난 3월부터 9개월간 학년별로 치어리딩, 태권무, 힙합 세개의 동아리로 모였던 친구들이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가족들에게 선보이는 성과보고회가 열렸습니다. 장애유무를 떠나 서로가 서로에게 파트너가 되어주며 함께했던 시간들, 앞으로 이러한 만남이 계속되어 서로에게 평생의 친구가 되길 바래봅니다.
  • 11월 2일, 하나와 하나가 만나 둘이되는 "미라클 기부데이"

    11월 2일, 하나와 하나가 만나 둘이되는
    1년에 딱 하루! 지역의 소상공인이 평상시대로 영업하면서 하루 매출의 일정액을 기부하며 고객인 지역주민도 자연스럽게 나눔에 동참하는 "미라클 기부데이"가 진행되었습니다. 다양한 업종으로 우리 동네에서 함께해주시는 21명의 따뜻한 이웃이 미라클스토어가 되어 작지만 아름다운 기적을 만들어주셨습니다.
  • 따끈따끈한 치킨보다 더 따뜻한 마음을 보내주신 오븐마루 과천청사점

    따끈따끈한 치킨보다 더 따뜻한 마음을 보내주신 오븐마루 과천청사점 사진
    평소 남다른 봉사정신으로 많은 선행과 후원을 아끼지 않으신 사장님께서 장애인복지관과도 좋은 인연을 맺고, 함께 동행해주시고자 먼저 연락을 건네주셨습니다. 따끈따끈한 치킨보다 더 따뜻한 사장님의 마음 덕분에 우리 식구들과 맛있는 치킨을 먹으며 따뜻한 하루를 보낼 수 있었습니다.
  • 다누리센터 학령기 친구들과 함께 다녀온 미술관 나들이

    다누리센터 학령기 친구들과 함께 다녀온 미술관 나들이 사진
    가을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오는 10월의 어느 날, 다누리센터에서는 학령기 친구들과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과천 미술관으로 나들이를 다녀왔습니다. 다양한 작품도 구경하고, 꽃 구경도 하며 가을을 몸으로 느껴본 하루였습니다.

행복씨앗을 나누는 곳